블로그 이미지
아름드름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7. 10. 31. 23:17 취미

가족愛는 바로 소통입니다.

서로 얘기하고 서로 대화를 많이 나눠야 할 대상이 바로 가족입니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죠?

가족이니까 굳이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괜찮다는 것은 바로 나의 착각이라는 사실을 요즘 깨닫습니다.

가족愛 노력이 필요합니다.

 

제가 오늘 행복한 가정 책을 읽다가 가족애소통이라는 코너가 있어서

글을 한번 올립니다.

가족이니까 괜찮다? - 가족에 대한 착각을 깨뜨리자

가족은 나의 일생을 함께하며 내 삶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소중한 존재입니다. 서로 다른 성별, 서로 다른 나이의 구성원들이 모인 최초의 집단이기에 서로가 진심으로 대하고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어려워지는 관계이기도하지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가족에 대한 착각은, 가족관계는 노력을 안 해도 저절로 유지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가족이니까 잘 보일 것도 없고 그저 잇는 그대로 편하게 대하면 된다고 여깁니다. 그런데 생각해 보면 가족 사이를 갈라놓는 크고 작은 분쟁들이 결국은 서로를 너무 편하게 대했기 때문에 일어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가족이니까 말 안 해도 알겠지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유명한 CM송입니다.

광고 쵸과는 톡톡히 보았지만 이 노래의 가사에는 약간의 문제(?)가 있습니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해도 상대방의 마음을 100퍼센트 다 알 수는 없으니까요. 가족이니까 말하지 않아도 당연히 알겠지 하는 생각은 정말 큰 착각입니다. 가족의 사랑과 희생을 당연하게 여기고 입을 꾹 닫아버리는 가정과 그때그때 "사랑해요", "고마워요","미안해요","괜찮아요","잘했어요"등과 같은 말로 마음을 표현하는 가정의 분위기는 사뭇 다를 것입니다.

가족에게 부정적인 표현은 잘하면 긍적적인 표현은 못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습니다. 그러나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런 말을 듣고 싶어합니다.

 

'꼭 말을 해야 아나?"라는 생각을 가지면 해야 할 말도 안 하고 그냥 넘어갈 수 있으니, 처음엔 쑥스럽더라도 마음에 있는 것을 입 밖으로 소리내어 말하는 습관을 가져봅시다. 가족이기 때문에 말하지 않아도 내 마음을 다 알아줄 것이라는 기대가 클수록 그에 부응하지 못할 때 실망도 커집니다.

"아내의 마음도 모르면서 남편이라고 할 수 있어?"

"엄마는 내 맘 다 알 거라 믿었어."

"너는 그걸 꼭 말로 해야 알겠어?"

이처럼 원망 섞인 말이 나오는 것은 그만큼 기대가 컸기 때문입니다.

가까운 사람에게 기대를 거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입니다. 하지만 살다 보면 가족이라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 분명 있습니다.

뜻하지 않은 갈등이 생겼을 땐 상대방에 대한 자신의 기대치를 융통성 있게 변화시키고 대화로 풀어나가야 합니다.

말하지 않고 눈빛만 보아도 통하는 사이가 가족이라지만 많이 표현하고 자주 대화할수록 사랑도, 행복도 커지는 법입니다.

<행복한 가정> 가족愛소통

'가족이니까 괜찮다?-가족에 대한 착각을 깨뜨리자'중에서

가족의 행복은 배려와 사랑입니다.

가족愛는 그냥 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이해하고 노력하며 서로에 대해

잘 알고 대화를 많이해야만 사랑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대화가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루나 일주일에 2회정도를 가족모임이나 차를 함께 마시는 시간을 정하는 것도 좋더라고요. 저희 집에서도 10시~10시30분정도는 아이들과 장난도치고 하루동안에 있었던 이야기도하며 TV속에서 나오는 것을 통해서 서로 토론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서로를 이해하고 서로의 생각을 존중하며 이해폭이 정말 넓어졌는 것 같습니다.

행복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는 누군가의 노력이 필요한데, 그것이 가장인  아버지가 하는 것이 정말 좋더라고요.

한 번 소통의 시간을 만들어 보세요~

서로 노력도 해 보시고요~

오늘 행복한가정을 위한 TIP 하나 제가 드렸죠!

가족이니깐 이해하겠지. 란 착각을 깨뜨려봅시다.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