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아름드름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Notice

2015. 11. 27. 22:18 믿음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은 하나님을 사랑하며 하나님만을 섬깁니다.

하나님의교회는 하나님의 계명을 소중히 지킵니다.

하나님의교회는 일요일예배를 드리지 않습니다.

하나님의교회는 크리스마스를 지키지 않습니다.

왜 지키지 않을까요?

일요일,크리스마스는 성경에 없습니다.

일요일,크리스마스는 마귀의 속임수입니다.

 

일요일, 크리스마스는 마귀의 속임수

[하나님의교회 * 패스티브닷컴]


하나님의 백성들은 근본적으로 다른 신을 숭배하자 하면 잘 따르지 않는다.

이에 마귀는 겉으로는 하나님을 섬기자 하면서 우상 숭배를 하도록 속여 하나님의 백성들을 멸망시키는 일을 계속하고 있다.


출애굽 때 이스라엘은 광야에서 금송아지를 하나님으로 숭배하고 마음대로 절기를 정하여 하나님의 절기라며 지켰다.


아론이 그들의 손에서 그 고리를 받아 부어서 각도로 새겨 송아지 형상을 만드니 그들이 말하되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너희 신이로다 하는지라 아론이 보고 그 앞에 단을 쌓고 이에 공포하여 가로되 내일은 여호와의 절일이니라 하니 이튿날에 그들이 일찌기 일어나 번제를 드리며 화목제를 드리고 앉아서 먹고 마시며 일어나서 뛰놀더라 (출애굽기 32: 4~6)


행위는 우상숭배를 하면서 입으로만 하나님을 경배한 것이다. 이 일이 죄가 되어 첫번째 주신 십계명이 깨뜨려졌고 하나님은 그들을 진멸하려 하셨다. 이스라엘 분열 후에도 북이스라엘의 여로보암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하나님이라 하고 마음대로 절기를 정하여 하나님의 절기라며 지켰다.


이에 계획하고 두 금송아지를 만들고 무리에게 말하기를 너희가 다시는 예루살렘에 올라갈 것이 없도다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올린 너희 신이라 하고 ··· 저가 자기 마음대로 정한 달 곧 팔월 십오일로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절기로 정하고 벧엘에 쌓은 단에 올라가서 분향하였더라 (열왕기상 12:28~33)


행위는 우상숭배면서 입으로만 하나님을 경배한 것이다. 이 일이 죄가 되어 북이스라엘은 앗수르에 멸망당하였다.


그런데 지금 이 시대 교회들도 태양신 숭배일인 일요일과 태양 탄생일인 크리스마스를 지키며 하나님을 경배한다 하고 있다. 태양신 숭배 행위를 하면서 입으로만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이다. 또한 마음대로 절기를 정해 하나님의 절기라며 지키는 것이다. 이 일이 죄가 되며 멸망의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은 이미 지나간 역사들이 증거하고 있다.


복어 알에는 독이 있다. 그것을 먹으면 죽는다. 이미 먹고 죽은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알게 된 것이다. 알면서도 먹을 사람이 있을까? 혹시나 해도 먹으면 죽는다. 아무리 입으로 하나님을 섬겨도 우상 숭배 행위는 멸망 당한다는 것을 성경은 알려주고 있다. 육신도 죽을 독을 먹으면 반드시 죽듯이 영혼도 멸망 길을 가면 반드시 멸망한다.

[출처: 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닷컴]

 

일요일 예배는 성경에 없습니다. 

12월 25일은 태양제의 날입니다.

 

성경 어디에도 일요일을 지키라, 크리스마스를 지키라는 말씀은 없습니다.

옛적 이스라엘 백성들이 우상숭배를 한 것처럼 입술로만 하나님을 경배하지

행위는 우상숭배를 함으로 결국은 멸망을 당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뉴스에서도 스펀지에서도 예수님 탄생일은 12월25일이 아니라는 근거가

나왔지만 개이치않고 지키는 교회는 누구를 과연 숭배하는 걸까요?

마귀의 속임수에 이제 그만!!

속으세요~~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당연히 성경이 증거하고 하나님께서 지킨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합니다.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은 하나님께서 명하신 말씀대로

하나님의 계명을 지킵니다.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 10. 16. 09:11 믿음

<이미지 출처;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닷컴>

"주문하신 커피 나오셨습니다","사이즈가 없으시네요","포장이세요?"

음식점 또는 옷 가게 등에서 흔히 듣는 말들이다. 점원들이 손님을 응대할 때 주로 사용하는 이 표현들은 사실 잘못된 언어 습관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다.
"커피 나오셨습니다"라고 외치는 카페의 점원의 정겨운 어투가 얼핏 듣기엔 손님을 존중하는 것처럼 들리지만, 이 표현에는 중대한 문법적 오류가 있다. 점원은 아주 친절하게 손님이 아닌 '사물'을 존대하고 있다.

국립국어원 '표준 언어 예절'에 따르면 '커피 나오셨습니다','사이즈가 없으시네요','포장이세요?'등은 사물을 존대하는 잘못된 표현이다. 한국어는 문법적 특성상 사람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개념이 아니므로 높임의 대상이 될 수 없다. 따라서 '커피 나왔습니다','사이즈가 없습니다,포장해드릴까요?'가 올바른 표현이다.

이러한 언어 현상을 바라보면 오늘날 수많은 교회들이 범하고 있는 커다란 오류를 떠올릴 수 있다. 높여야 할 대상이 아닌 엉뚱한 대상을 아무 거리낌 없이 존대하는 것처럼, 교회 안에서도 하나님이 아닌 다른 대상을 높이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날 교회에서 예수님의 탄생일로 지키고 있는 크리스마스의 기원은 태양신 미트라의 축일이다. 그리고 대부분의 교회에서 숭배하고 있는 십자가는 고대 바벨론의 '담무스'신 숭배 사상에서 기인한 것이다.

가톨릭의 마리아상 숭배, 성인 숭배, 유물 숭배 등도 마찬가지다. 모두 하나님을 경배한다는 그럴듯한 목적을 내걸고 있지만, 그 속에는 눈을 씻고 찾아보아도 하나님이 없다. '손님'이 아닌 '커피'를 높이는 엉터리 표현처럼 '하나님'이 아닌 '다른 신'을 높이고 하나님을 우상보다 못한 분으로 철저히 전락시키고 있을 뿐이다.

일부 유통업계에서는 사물을 존대하는 엉터리 표현을 정정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언중들에게 한번 뿌리내린 언어 습관이 쉽게 고쳐지지는 않을 들하다. 여전히 카페에서는 커피가, 옷 가게에서는 사이즈가 존대받고 있다. 무엇보다 슬픈 것은 교회에서 하나님이 존대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겔 8장 14~18절. "그가 또 나를 데리고 여호와의 전으로 들어가는 북문에 이르시기로 보니 거기 여인들이 앉아 담무스를 위하여 애곡하더라 ... 너는 또 이보다 더 큰 가증한
일을 보리라 하시더라 그가 또 나를 데리고 여호와의 전 안뜰에 들어가시기로 보니 여호와의 전 문 앞 현관과 제단 사이에서 약 이십오 인이 여호와의 전을 등지고 낯을 동으로 향하여 동방 태양에 경배하더라 ... 그러므로 나도 분노로 갚아 아껴 보지 아니하고 긍휼으 베풀지도 아니하리니 그들이 큰 소리로 내 귀에부르짖을지라도 내가 듣지 아니하리라"
<출처;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닷컴>

'커피 나오셨습니다' 하며 사물을 높이는 엉터리 표현처럼 '하나님'이 아닌 '다른 신'을 높이고 하나님을 우상보다 못한 사람들이 있다. 이제는 그 표현을 정정할 때이다.

하나님의 전에서 하나님을 경배해야 합니다. 하나님의교회 성경을 살피며
성경이 증거하는 구원자이신
성령과신부되신 안상홍님과 하늘어머니를
섬기고 경배합니다.
하나님의 전에서 크리스마스를 지키는 것은 태양신을 숭배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교회는 크리스마스를 지키지 않습니다.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과 하늘어머니를 믿으며 안식일,유월절등 하나님의 절기를 지킵니다.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