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아름드름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8. 10. 2. 16:45 문화

너무 오랫만에 따뜻한 하루를 이야기를 전합니다.

벌써 가을입니다.

가을인가 싶으면 아침 저녁엔 겨울처럼 조금 쌀쌀한 감도 듭니다.

ㅎㅎㅎ

올해는 10월부터 추워진다고 하는데 모두들 감기조심하세요~~

오늘은 따뜻한 하루이야기 "마음을 움직이는 바람"전합니다.

<이미지출처:따뜻한 하루>

마음을 움직이는 바람


어느 스승 아래 제자 둘이 있었습니다.
둘은 서로에게 라이벌 의식이 존재하고 있어서
 사사건건 의견이 충돌하곤 했습니다.

어느 날 한 제자가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를 보며 다른 제자에게 말했습니다. 

 "바람이 부니깐 나뭇가지가 움직이네."

그러나 다른 제자가 정색하며 말했습니다.

 "식물인 나무가 어떻게 혼자서 움직이겠어.
저것은 나무가 아니라 바람이 움직이는 거야."

움직이는 것은 바람이다.
아니다 나뭇가지가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사소하게 시작된 말싸움이
 어느덧 고함을 지르는 큰 싸움으로 발전되었습니다.

마침 그 모습을 바라보던 스승이 조용히 말했습니다.

 "지금 움직이는 것은 바람도 나뭇가지도 아니다.
바람이 불고 있는 곳은 너희의 마음속이고,
움직이고 있는 것은 너희의 마음이다."

스승은 다시 제자들에게 말했습니다.

 "그렇게 세차게 움직이는 마음은 너희 마음의
 벽에 부딪혀 상처를 남길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가슴에도 멍을 남기는 법이다.
너희의 마음을 그렇게 움직이는 그 바람은
 도대체 어디서 불어오는 것이냐?"

스승의 말을 듣고 깨달은 두 제자는
 서로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다시는 다른 사람의 언행을 함부로
 평가하지 않았습니다.

 

사람이 큰일을 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신념을 굳게 믿고
 앞으로 나아가는 의지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 의지와 신념이
 다른 사람의 마음을 무시하고 상처 입히는
 구실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굳건한 의지와 신념을 가지고 있다면
 조금만 주의해서 주변을 바라봐 주십시오.
혹시 그 때문에 상처 입는
 사람은 없는지를 말입니다.


# 오늘의 명언
 눈으로 남을 볼 줄 아는 사람은 훌륭한 사람이다.
그러나 귀로 남의 이야기를 들을 줄 알고
 머리로는 남의 행복에 대하여 생각할 줄 아는 사람은
 더욱 훌륭한 사람이다.
– 유일한 박사 –

오늘 따뜻한 하루이야기를 읽으면서

혹여나 나도 다른 사람들의 마음을 무시하고 상처를 입히지 않았는지 되돌아보며

나의 생각과 마음과 다르다고 해서 남을 생각지 않고 내뱉였던 말을 한 점을

반성하고 사과를 해 보렵니다.

남의 말을 들어주고 남의 말과 행동으로 함부로 평가하는

어리석은 자가 되지 않기를 다짐해 봅니다. ㅎㅎ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경우를 가끔 보게 됩니다..
    저도 반성하고 바른 모습으로 변화되기를 기도합니다^^

2018. 5. 18. 22:07 문화

오늘 메일로 따뜻한 하루에 '행복한 택시기사'라는 마음까지 감동되는 글이 왔습니다.

저도 엄마가 보고 싶고 해서 그런지 이 글이 정말 제 마음에 감동이었습니다.

그래서 잇님들과 함께 나누고자 올려 봅니다.

 

행복한 택시기사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택시를 기다리는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구부정한 허리로 많은 짐을 들고 있었습니다.
그때 한 택시가 할머니를 태우고 출발했습니다.

목적지에 도착해서 힘들게 짐을 챙기는 모습에
 결국 택시기사는 짐을 들고 할머니를 따라갔습니다.
도착한 곳은 병원 중환자실이었습니다.

 "우리 아들이 입원했는데 오늘이 생일이라서,
내가 미역국이라도 먹이려고..."

하지만 중환자실에는 외부 음식은 반입금지입니다.
더구나 면회시간에 늦은 할머니는 중환자실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유리창 너머 먼발치에서 아들의 모습을 슬쩍 보고
 눈물만 흘리며 돌아가야 했습니다.

다시 할머니를 버스터미널로 모시는 택시기사는 착잡했습니다.
미터기에 표시된 왕복 택시비는 25,000원.
택시기사는 미터기의 '2'자를 손가락으로
 슬며시 가리고 말했습니다.

 "할머니 택시비가 5,000원 나왔네요."

할머니에게 오천 원짜리 한 장을 받은 택시기사는
 또 할머니의 짐을 들고 버스 매표소까지
 함께 갔습니다.

 "할머니 버스비 저에게 주시면 제가 표 끊어 올 테니까
 여기서 앉아서 기다리세요."

버스표를 산 택시기사는 할머니가 준 돈과 버스표를
 같이 내밀며 능청스럽게 말했습니다.

 "할머니 아침에 구매하신 버스표가 왕복 버스표라네요.
새로 발급받은 이 표 가지고 그냥 타고 가세요."

택시기사에게도 몇 년 전 지병으로 돌아가신 어머님이 계셨습니다.
할머니를 보면서 돌아가신 어머님 생각이 들었던 것입니다.
주머니 속에 꼬깃꼬깃한 오천 원짜리 한 장을 바라보며
 택시기사는 누구보다 행복했습니다.

///////////////////////////////////////////////////////////////////////////////////////////////////////

마음속의 좋은 것은 쓰면 쓸수록 더 빛이 나고
 고귀한 행복이 따라옵니다.

가진 것이 많아도 오히려 더 많은 것은 가지려 하는 사람은
 감사한 마음이 없기에 행복에서 멀리 있습니다.
하지만, 가진 것이 적어도 나누면서 함께 하는 사람은
 늘 마음이 편안하고 행복이 가까이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어리석은 자는 멀리서 행복을 찾고,
현명한 자는 자신의 발치에서 행복을 키워간다.
- 제임스 오펜하임 -

<출처: 따뜻한하루 중에서>

맞는 것 같아요.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내 가까이에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 남을 위해 봉사를 할때가 가장 행복하다는 말도

오늘은 문득 생각나네요.

가진 것이 적어도 내 마음이 편안하고 행복하면

이것이 '행복'이 아닐까요!!

오늘하루도 행복하게 잘 보내셨나요~~~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음이 따뜻해지는 좋은글이네요~ 봉사로 인한 행복은 실천해봐야 느낄수 있겠죠^^

  2. 저렇게 배려하는 마음을 서로 갖고 있다면 행복한 세상이 될 것 같네요^^

  3. 감동이네요...
    사랑을 베풀면.. 베푸는 사람이 더 행복해 지는 것 같아요..ㅎ

2017. 11. 26. 22:35 문화

오늘 따뜻한 사랑의 편지가 전달되어 님들과 함께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자 올립니다.

따뜻한 하루(www.donday.or.kr)

매일 전하는 소식을 들으면 이 세상에는 아직도 그래도 살만하다는 생각됩니다.

그러나 뉴스를 보면 정말... 각박하고 사랑이 식어가는 세상이 무섭습니다.

오늘 따뜻한 사랑의 뉴스를 전할께요^^

사랑을 함으로써 사랑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따뜻한 하루>


서로를 아끼며 사랑하는 부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부부는 세상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힘들어했습니다.
단지 보통 사람들보다 키가 작고 왜소한 것뿐인데도
 불쌍한 듯 안쓰럽게 쳐다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부부에게 아이가 생겼습니다.
부부는 너무도 기뻐하고 감격했지만, 한편으로는 겁이 났습니다.
혹시 아이도 본인들처럼 태어날까 무서웠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아이는 부부의 걱정과는 다르게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아이는 부부에게 세상에 하나뿐인 보물이었습니다.
아이가 걸어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자랐을 때
 엄마는 딸아이의 손을 잡고 다니는 것이
 무엇보다 행복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중학생이 되자 엄마는 아이와 함께 외출하지 않았습니다.
사춘기에 들어서는 딸에게 엄마와 아빠의 존재 그 자체가
 상처가 될 것 같아서였습니다.

부부는 시장 한쪽 편에서 장사를 하며 생계를 유지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딸이 친구들과 함께 시장에 들어와
군것질을 하는 것이 아닙니까.

어떻게 해야 할지 부부는 고민했습니다.
딸의 친구들에게 자신들의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허둥거리던 부부는 오히려 더 눈에 띄었고
 딸의 친구들과 눈이 마주치게 되었습니다.

부부는 딸을 못 본 척하며 고개를 돌리며 생각했습니다.
 '친구들 앞에서 엄마아빠를 얼마나 부끄러워할까?'

 "엄마! 아빠!"

하지만 딸은 티 없이 맑은 얼굴로 웃으며 부부에게 달려왔습니다.
그리고는 멀리 있던 친구들을 불러서 한 명씩 소개해 줬습니다.
딸 아이가 떠난 후 부부는 감사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본인들은 세상의 시선에 부끄러워하며 살았지만
 딸 아이는 엄마, 아빠를 부끄러워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


누군가로부터 사랑을 받은 사람은
 사랑을 어떻게 줘야 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그렇게 당신이 누군가를 진심으로 사랑하면 더 큰 사랑이
 찾아오게 됩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은 양쪽에서 태양을 느끼는 것이다.
- 데이비드 비스코트

누군가를 사랑하면 더 큰 사랑이 찾아오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주는 사랑을 하면 반드시 그 사랑이 배달됩니다^^

우리 서로 사랑합시다~~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는 사랑이 받는 사랑보다 더 복이 있습니다 ~~

  2. 정말 감동적인 내용이에요 잘커준 딸아이가 고맙구요..

    • 아름드름이 2017.11.29 23:13 신고  Addr Edit/Del

      늘 감사하라는 말씀이 문득 생각납니다.
      서로 감사하며 서로 사랑의 표현을 많이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3. 결국 사랑은 태양이군요 ^^
    따뜻한 글 감사합니다 :)

  4. 킹스베리 2017.11.27 23:17  Addr Edit/Del Reply

    사랑이란 누군가에게 내시간을 할애하는것이라고 하던데.... 부모는 자식에게 온시간을 할애해서 사랑을 주시잖아요. 그런 사랑을 받은 자녀가 부모에게 드릴수 있는 사랑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네요~

  5. 내깡통 2017.12.13 23:07  Addr Edit/Del Reply

    읽으면서.. 그냥 눈물이 나네요...
    찬바람이 불어대서그런지 따뜻한 글을 보니 마냥 마음 한편이 따뜻해져서 넘 좋습니다...

2015. 11. 14. 09:03 문화
우린 친구에요~

골든리트리버, 이 친구의 이름은 '밥'이에요.
덩치도 크고 힘도 세지만, 친구들에게도 기꺼이 '밥'이 되어줍니다.
친구들은 '밥'을 귀찮게 할 때고 있고,
또 의지도 하며 즐겁게 살아가고 있답니다.

아무것도 아닌 일상의 사진이지만,
큰 깨달음을 주는 사진이기도 하네요.


# 오늘의 명언
친구를 갖는다는 것은 또 하나의 인생을 갖는 것이다.
- 그라시안 -

친구에겐 아낌없이 주는 것,
친구에겐 귀찮아 하지 않는 것
우리 친구해요~
posted by 아름드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친굴ㄹ 갖는건 인생의 축복이다

  2. 햄스터의 장난을 잘 받아주는 밥이 듬직해보이네요^^

  3. '밥'같은 친구가 되어 주고 싶습니다^^

  4. 귀찮을법한데ㅎㅎ 저도 밥같은 친구가 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ㅎㅎ

  5. 우와` 저도 밥의 친구가...^^
    밥"같은 친구가...(그런데 왜 이리도...웃긴가요...밥")아낌없이 주는 그런...친구가 되어보기를~

  6. 단풍 2015.11.18 23:27  Addr Edit/Del Reply

    어머~모두 친구에요??
    친구가 될수 없는 친구들이 친구가 된거 같아요.

prev 1 next